본문 바로가기

필드테스트/거치대

노트북 발열, 걱정하지마세요! - MAXTIL OFFI NT-300 노트북 스탠드







■ MAXTIL OFFI NT-300 노트북 스탠드




안녕하세요~

이번에 소개해드릴 제품은 MAXTIL OFFI NT-300 노트북 거치대입니다.

​오랜만에 맥스틸 제품을 소개해드리게 되었습니다.

작년부터 맥스틸에서 사무실에서 편하게 일할 수 있는 용품들을 제조해 오고 있는데요.

NT-300 또한 편한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노트북을 거치할 수 있도록 하는 제품입니다.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어 내구성을 높였으며

메탈의 차가움을 이용해 노트북 하부의 발열을 돕도록

제조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럼 한번 살펴보도록 할까요?











■ MAXTIL OFFI NT-300 노트북 거치대 [패키지]



 패키지는 특정 제품을 겨냥한 듯

화이트 박스에 특정 노트북과 제품이 함께 찍혀진 사진이 디자인 되어 있습니다.

패키지 옆면에 제품의 스펙 및 상세사이즈가 기술되어 있습니다.



 밑면의 개봉스티커를 제거하고 개봉해보면 실버색상으로 도색이된 노트북 거치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 MAXTIL OFFI NT-300 노트북 스탠드 [외형]



 최고 높이가 77mm, 가로가 326mm, 세로가 214mm의 제품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펄이 들어가 실버색상으로 도색되어져 있습니다.​


 모니터가 거치되는 부분에는 미끄럼방지 겸 파손방지를 위한 고무패드가 부착되어져 있습니다.



 밑면에는 맥스틸로고와 제조국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바닥과 닿는 부분에는 역시 미끄럼 방지 및 파손 방지를 위한 고무패드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모서리 부분에는 날카로운 부분 없이 깔끔하게 마감이된 모습입니다.






■ MAXTIL OFFI NT-300 노트북 스탠드 [사용]



 12.5인치 노트북을 올려보니 사이즈를 맞춘듯 딱 떨어지게 들어갑니다.

사이즈는 13인치 노트북크기로 제작되었지만 11 ~ 17인치까지 폭넓게 호환이 가능합니다.




 77mm의 높이로 제작되어 모니터의 높이가 살짝 올라갑니다.

모니터를 확인하는 것은 살짝 편해지는 느낌입니다.

키보드를 칠 때는 손목이 약간 들려져서 제 경우에는 살짝 불편함이 느껴지네요.

적응이 되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690g의 무게와 미끄럼 방지패드가 길게 부착되어 쉽게 밀리지 않습니다.

 노트북의 종류에 따라 살짝 맞지 않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쓰는 노트북은 두껍고 앞부분이 위로 좁아지는 형태라서

딱 맞아 떨어지지는 않지만 꺽여진 부분에도 파손 방지 패드가 부착되어 있어서

걱정없이 거치되어졌습니다.

요즘의 슬림한 노트북은 제대로 잘 거치되어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 MAXTIL OFFI NT-300 노트북 스탠드 [결론]




지금까지 맥스틸의 OFFI NT-300 노트북 거치대를 살펴봤는데요.

깔끔한 마감과 디자인으로 예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보여집니다.

알루미늄 메탈 소재로 제작되어 노트북의 열을 분산시켜줄 수 있을 것이라고 보여지지만

발열을 해소할 수 있는 팬이 달려 있는 제품은 아니기 때문에

노트북의 발열을 완전히 해소시켜줄 제품은 아닐 것으로 보여집니다.

실제로 실사용시 노트북의 발열을 확인해봤는데 차이가 없었습니다.

다만 노트북으로 작업시 거치대 없이 노트북을 사용할 경우

모니터를 보기 위해 고개가 약간 숙여서 사용할 수 밖에 없는데

거치대를 사용하게 되면 약간의 높이 상승으로 모니터 보기가 약간 편해진 느낌입니다.

하지만 타자를 칠 때 손이 조금 올라가게 되어서

약간 불편함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익숙해지면 해소될 부분이라고 생각되네요.

그리고 모서리를 손으로 만져보았는데 거친 부분이 없이 깔끔하게

마감처리가 되어 있어 좋았습니다.

맥스틸은 작년부터 사무실에서 편하게 일할 수 있도록

돕는 제품들을 많이 출시하고 있는데요.

앞으로도 좋은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편리함을 줬으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사용기는 맥스틸과 퀘이사존을 통해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